스토리텔링

"명품 한우 싸게 판다"…줄 서서 샀더니 '3등급'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연합뉴스TV 작성일15-10-28 00:00 조회3회 댓글0건

본문



"명품 한우 싸게 판다"…줄 서서 샀더니 '3등급'\r
\r
[앵커] \r
\r
이름난 한우 원산지 간판을 내걸고 실제로는 전국에서 사들인 3등급 고기를 팔아온 업자들이 적발됐습니다. \r
\r
이들은 유통 마진을 없앴다며 시중의 3분의 1 가격에 팔았는데, 소비자들은 길게는 2시간 동안 줄을 섰다가 사기도 했습니다. \r
\r
김선경 기자입니다.\r
\r
[기자]\r
\r
유명 원산지를 간판으로 내건 한우직판장 앞에 10명이 넘는 손님이 몰렸습니다.\r
\r
턱없이 저렴한 가격 때문입니다.\r
\r
그런데 알고보니 이 업체가 취급한 한우는 간판에 적힌 원산지와는 전혀 상관이 없었습니다.\r
\r
창원서부경찰서는 이런 식으로 원산지를 속여 한우를 판매한 혐의로 43살 민 모씨 등 업자 1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.\r
\r
이들은 부산·울산 등 전국에 법인 또는 개인 사업체를 운영하면서 2013년부터 최근까지 한우를 팔아 330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.\r
\r
이들은 전국 각지에서 경매를 통해 최저가로 구입한 한우를 취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\r
\r
[김대규 / 창원서부경찰서 수사과장] "실제 안동봉화·홍성광천 한우는 전체의 1∼2%에 불과했습니다. 이들은 주로 3등급 판정을 받은 한우를 싸게 사들여 되팔았고 심지어 열외등급도 (판매했습니다.)"\r
\r
적발된 업자 가운데 일부는 유통기한을 넘긴 한우를 보관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.\r
\r
경찰은 한우를 구입하기 전에는 축산물이력제 확인 사이트에서 이력번호를 조회해볼 것을 당부했습니다.\r
\r
연합뉴스 김선경입니다.\r
\r
연합뉴스TV : 02-398-4409(제보) 4441(기사문의), yjebo@yna.co.kr\r
\r
(끝)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3,549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seein20.co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